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

201503081806
201503081806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시리즈, 2016), 84.1*118.9
.
201505311844
201505311844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시리즈, 2016), 84.1*118.9
.
201603121647
201603121647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시리즈, 2016), 84.1*118.9
.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라이브시네마 공연 인트로, 설치 비디오 2016

.
전시& 공연 안내 in 서울/

전시
2016.9.20 – 10.7 (월요일 휴관)
12시 – 20시 (관람비 무료)

라이브 시네마 퍼포먼스
2016.9.24 (토 Sat.) 19:00-20:00
입장료 : 1만원
공연후 조촐한 After Party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장소
땡스북스 더 갤러리 B1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67-13 (잔다리로 28) 더갤러리 1층
02-325-0321

관련 문의
soonlee-film.com
soonleefilm@gmail.com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
.
전시& 공연 안내 in 홍성/

전시
2016.10.15 – 10.29 (일요일 휴관)
12:00-20:00 (관람비 무료)

라이브 시네마 퍼포먼스
2016.10.15 (토 Sat.) 19:00-20:00
입장료 : 1만원 (홍성주민 50& 할인 / 중학생이상 입장가)

장소
오누이센타 다목적회관
충청남도 홍성군 장곡면 도산리 246-1
041-642-9990

관련 문의
soonlee-film.com
soonleefilm@gmail.com

후원
충청남도 충남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
.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 are all stranger you are alone

we-performance-01

we-performance-02
.
.
About We are all stranger + You are alone /

We are all stranger + You are alone은 고독을 말한다.
인간의 내면에 동행하는 이 고독을 사진전시와 라이브 시네마 퍼포먼스의 형태로 풀어 놓는다. 전시되는 사진들은 충남 홍성군 장곡면에 위치한 장곡 저수지를 배경으로, 무수한 시간을 흐르는 자연에 투영되는 인간존재 내면의 심상을 드러내고 있다.
고요한 듯 격렬한 사진들과 함께 보여질 라이브 시네마 퍼포먼스는, 필드 레코딩으로 채집된 소리들(비, 바람, 파도 등)과, 이 소리들로 부터 받은 영감을 토대로 작곡된 음악이 함께 어울려 연주되고, 이 소리들과 맞닿는 정서를 가진 무성 비디오들이 함께 보여진다.

이 전시와 공연을 통하여
시간이 흐르고, 머물고, 다시 부유하는 저수지와 같은 형상인 이 세상에서,
그저 나고 사라질 뿐인 인간, 그 존재가 가지는 고독은 어떤 얼굴인지,
어떤 말을 건네는지. 애초에 있기는 한 것이었는지.
우리들 각자가 묻고, 대답하고, 방황하고, 자유로워지는 경험을 하기를 기대해 본다.
.
.
Photo Exhibition & Video installation /

김정민우 감독의 ‘고독’을 주제로 한 9점의 사진들과 박영임 감독이 공동작업한 비디오 설치작업이 전시된다.
김정민우는 고독을 제거하거나 극복해야 하는 대상으로 보지 않는다. 오히려 인간 존재 자체가 가진 본연적인 고독을 인정하고 그것과 동행해야 한다고 말하며, 고독이 부여하는, ‘이방인’으로서의 자각을 통해, 삶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존재할 것인가 물음을 던진다.
전시 타이틀이 주는 냉소적이고 차가운 기운과는 반대로, 고독에 대한 작가의 따뜻한 시선을 만날 수 있으며, 자연이 주는 치유의 상투성에 머물지 않는, 소외되고 낯선 장면들을 통해 , 내면에서 무한히 꿈틀거리며 부유하는 감정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사진들과 같은 맥락으로, 정지된 듯한 그러나 조용히 시간을 살고 있는 장면들이 사운드 스케이프 음악과 함께 비디오 설치 작업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
.
Live Cinema Performance/

사운드 스케이프 음악 연주와 무성 비디오가 어우러지는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이다.
사운드 스케이프 음악은 김정민우 작가가 홍성군 장곡면 도산리에 거주하면서 필드 레코딩을 통해 3년간 채집한 소리들을 소재로 활용하여 만든 곡들이다.
그는 필드 레코딩한 소리들에, 그것들이 주는 영감을 더해 다양한 방식으로 변환, 확장, 재해석하여 미니멀한 형식의 곡을 만들어 냈다.

그의 음악은 한 가지 의미, 소재로 바로 파악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하게 들여다보고 멀리 느낄 수 있는 여백이 꽉 차 있는 음악이다.
이에 어우러지는 무성 비디오는 김정민우 작가의 사진과 음악에서 영감을 받은 박영임 작가의 작업으로 음악과 함께 동행하면서도 또다른 돌을 내면에 던지는 것을 의도하고 있다.
.
.
아티스트 소개 /

순리필름 Soonlee film

순리필름은 1998년부터 활동해 온 박영임, 김정민우 두 작가를 주축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극영화 작업을 중심으로, 사진, 사운드, 디자인을 넘나드는 아티스트 그룹이다.
순리필름의 박영임, 김정민우 작가가 협업한 작품으로는 ‘오버(2004 뉴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 ‘거다란 잡식동물’(2009 서울국제실험영화제,도슨시티국제단편영화제), 장편극영화 ‘그저 그런 여배우와 단신 대머리남의 연애’ (2015 전주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이름없는 자들의 이름’ (2016 인디다큐페스티벌)이 있다.
.
.
김정민우 Minwoo Kimjeong

영화를 중심으로, 다양한 실험영상과 사운드 작업을 해왔다.
그의 작업은 언제나 세상의 주변부에 존재하는 삶과 대상들을 향하고 있었고, 이러한 주변부의 모든 존재- 풀한포기부터 연악한 동물들 그리고 현실외벽에서 힘겹게 존재하는 사람들에 공감하고 동요하는 작업들을 만들어왔다.
그는 이러한 존재들을 결코 창작을 위한 ‘소재’로 보지 않고, 작가 자신과의 깊은 공명을 고여내어, 주변부의 존재로서의 자신과 인간에 대한 성찰에 다가서려고 하고 있다.
.
.
박영임 Youngim Park

극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넘나드는 작업을 하고 있으며,
연약한 존재들을 보듬고 그 내면의 자연스러운 것이 반짝이는 작업,
유한한 인간으로서 오만을 경계하고, 조용히 진실을 향해 걸어 가는 작업을 하려고 노력한다.
.
.
.
.
Exhibition & Performance guide in Seoul

Exhibition
2016.9.20 – 10.7 (Closed on every Monday)
12:00 – 20:00 (/ admission-free)

Live Cinema Performance
2016.9.24 (Sat.) 19:00-20:00
Admission : 10,000 won
*A small After Party will be held after performance.

Venue
Thanks books The Gallery B1
The Gallery 1F, 367-13 Seokyo-dong, Mapo-gu, Seoul, Korea
02-325-0321

Related information
Soonlee-film.com
Soonleefilm@gmail.com

Sponser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e Seoul Foundation for Arts Culture
Arts Council Korea
.
.
.
Exhibition & Performance guide in Hongseong

Exhibition
2016.10.15 – 10.29 (Closed on every Sunday)
12:00-20:00 (admission-free)

Live Cinema Performance
2016.9.24 (Sat.) 19:00-20:00
Admission : 10,000 won

Venue
Onui Center
79-22, Hongnamdong-ro 473beon-gil, Janggok-myeon, Hongseong-gun,
Chungcheongnam-do
041-642-9990

Related information
Soonlee-film.com
Soonleefilm@gmail.com

Sponser
Chungcheongnam-do
Chungnam Art and Culture Foundation
Arts Council Korea
.
.
.
About We are all stranger + You are alone /

We are all stranger + You are alone tells you about solitude.
We are going to reveal how solitude accompanies our inner most thoughts and are a permanent part of our lives through Photo Exhibition and Live cinema performance.

Photos in this exhibition will reveal the inner image of our human existence which is projected on nature infinitely flowing along time.
Along with these calm and vigorous photos, in a live cinema performance, sounds collected from field recordings (like sounds of birds, rain, wind) and music inspired by these sounds mingle and plays together. The silent video clips in the same vein as emotion of music are also screened.
Through this exhibition and a live cinema performance, we throw questions about what is the face of solitude of human existence which is born and just disappears, what solitude is saying to us and is solitude even there in the first place?
We expect each of us to have experiences of asking, answering, wandering and being free in these questions.
.
.
Photo Exhibition & Video installation /

The exhibits are of 9 photographs which convey solitude by Minwoo Kimjeong and video installation collaboration with Youngim Park and Minwoo Kimjeong
Minwoo Kimjeong doesn’t regard solitude as something to set aside. Instead, he tells us to admit natural solitude of human existence and accompany it. He also asks about how we take our life and exist with this awakening as “Stranger” which solitude gives us.

Contrary to the cold and cynical emotion of the title, you can find something warm in his view about solitude and will have floating emotions stirring infinitely inside, not staying with a cliché like nature’s healing
In the same context of photos, Video installation containing scenes which look still but live in time calmly are also exhibited, with soundscape music.
.
.
Live Cinema Performance/

This is an audio-visual performance where soundscape music and silent video clips mingle.
This soundscape music is made by Minnow Kimjeong and he collected sounds for 3 years by field recording and produced music by using these sounds as musical notes, having lived in Dosan Village of Janggok-myeon, Hongseong-gun.
He made minimal music by transforming, expanding and reinterpreting these sounds from field recordings with the inspiration of the sound itself.
His music is not grasped as one meaning or one thing but full of blanks you can look in various ways and feel deeper.
The silent video is made by Youngim Park inspired by Minwoo Kimjeong’s photos and music. She intends to accompany his music as well as throw another stone in the pond of our minds to make waves.
.
.
Artists Introduction /

Soonlee film

Soonlee film is an artist group mainly run by Minwoo Kimjeong and Youngim Park and produces artwork through feature films, documentaries and experimental videos since 1998.

The collaboration works between Minwoo Kimjeong and Youngim Park of Soonlee films are screened at 2004 New Media Art Festival, <Geodaran, the Omnivorous animal> screened at 2009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and Dawson City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screened at 2015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2015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screened at 2016 Seoul Independent documentary film & video festival.
.
.
Minwoo Kimjeong

He has produced artwork of various experimental videos and sounds, pivoting around feature films. His work always looks for life and objects existing around the world and empathizes with people surviving, barely outside of the world and every existence from one clamp of grass to vulnerable animals on the outside.
He does not regard these existences as just materials for creative work, but tries to introspect humans and himself on the outside, receiving resonance between him and those existences.
.
.
Youngim Park

She has worked on various kinds of different feature films, documentaries and experimental videos and tries to create works of art which embraces vulnerable existences and reveal the sparkling natural things in their mind. She also struggles to be wary of arrogance. She as a finite human continues to walk for the truth silently without resolve.

7월 21, 2017